약국신문
제품소개신간
정신건강의학의 대가, 이근후의 네팔이야기산과 우표를 융합한 최초의 이야기
이상우 기자  |  law0709@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5.03  10:09:4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이근후 박사의 네팔 산 우표 이야기『Yeti(예띠) 히말라야 하늘 위를 걷다』

이 책 『Yeti 히말라야 하늘 위를 걷다』는 죽을 때까지 재미있게 살고 싶은 영원히 철들지 않는 소년, 이근후 박사의 네팔 산 우표와 그림, 네팔 속담 그리고 짧은 에세이로 1982년부터 지금까지 네팔을 찾아 의료봉사를 통해 만났던 많은 사람들의 이야기와 네팔의 다양하고 독특한 문화와 역사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정신건강전문의 이근후가 만난 네팔의 산 그리고 우표이야기

히말라야를 소재로 제작된 네팔의 우표를 소개하면서 에베레스트를 비롯하여 히말라야의 봉우리들과 그 산들이 담고 있는 이야기들을 큰 울림으로 풀어내고 있습니다. 에베레스트 최초 등반부터 지금까지의 기록과 관련한 산악인들이 남긴 유명한 명언들은 인생의 큰 가르침으로 다가오며, 특히 우리나라 허영호, 엄홍길 대장을 비롯한 여성 등반가들을 포함한 에베레스트 등반과 관련된 모든 숨은 이야기들은 우리 모두에게 더욱 큰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이와 더불어 네팔의 속담과 네팔 화가들의 그림을 함께 구성하여 우리의 삶을 뒤돌아볼 수 있는 여유와 삶의 지혜를 엿볼 수 있는 대한민국 최초의 산 우표 신간 에세이입니다.

<차례>

축하의 말/카만 싱 라마(주한 네팔대사) 4

축하의 말/카말 프라사드 코이랄라(초대 주한 네팔대사) 6

히말라야의 지질/백두성(서대문 자연사박물관 전시교육팀장) 7

네팔 우표 역사/카르마차랴(아티스트, 우표디자이너) 11

Nepalese History of Stamps/K.K. Karmacharya(Artist, Post Designer) 15

1장 산에 안기다

산이 거기 있어서 올랐다 29

나에겐 꿈이 있었다 31

나는 걷는 재주밖에 없었다 33

산 넘어 무엇이 있을까 35

태산이 높다 하되 하늘 아래 뫼이로다 37

유산(遊山)과 정복(征服) 39

등산화 뒤축만 보았습니다 41

산에 안기다 43

경북학생산악연맹을 만들다 45

시가행진을 하다 47

산속에서 많은 생각을 했다 49

야크 51

등반 장비 53

제1회 전국60km등행대회 55

울릉도와 독도 학술조사 57

제1회 하계산간학교 59

한국동굴협회 61

팔공산악상 본상을 받다 63

히말라야의 꿈을 꾸다 65

사쿠라 라즈반다리 67

2장 행복은 삶의 이유이다

자녀들이 등반가가 되겠다면 71

히말라야 원정의 꿈이 좌절되다 73

NEA와 KEA 75

네팔 이화의료봉사단 77

가우리샹카병원 79

네팔 이화 우정의 집 81

나마스테 리셉션 83

앙 도로지 셰르파 85

화이트 타이거 87

정신병원에 갇힌 네팔 근로자 89

되로 주고 말로 받는다 91

조선 물감으로 그리는 그림 93

네팔 한국 작가 상호 초청 전시회 95

네팔 지진 97

네팔 중앙우체국 99

유소백산록(遊小白山錄) 101

국립산악박물관 103

아름다운 정렬을 바치다 105

행복은 삶의 이유다 1 107

한솔 이효상 선생 109

3장 산을 좋아하면 오래 산다

아마 다블람 113

아마 다블람 초등자들 115

아비 봉 117

아삐 봉 119

안나푸르나 1봉 121

안나푸르나 산군 123

안나푸르나 남봉과 안나푸르나 1봉 125

안나푸르나 4봉과 안나푸르나 2봉 127

마차푸차레와 안나푸르나 2봉 129

핏시 테일에 잠든 내 친구 131

행복은 삶의 이유다 2 133

올라오지 마세요 135

초 오유 137

네팔에는 신이 많다 139

아, 초 오유 60주년 141

나에게 무한한 자유를 주었다 143

다울라기리 1봉 145

산을 좋아하면 오래 산다 147

다울라기리 1봉 149

가우리샹카 151

4장 우리들은 함께 올랐다

에베레스트 그는 누구인가 155

에드먼드 힐라리 경 157

쿰중의 힐라리 병원과 학교 159

쿰중 곰파의 예띠 161

페리체의 실험실 163

냉전 시대의 첩보전 165

비행기 안에서 만난 주 네팔 일본대사 167

백운대보다 복잡한 정상 169

베이스캠프의 눈사태 171

에베레스트의 초등 173

77대한산악연맹 에베레스트 원정대 175

우리들은 함께 올랐다 177

메쓰너의 단독 등반 179

엄홍길과 박영석 181

오은선과 고미영 183

히말라야를 꿈꿨던 세 친구 185

등정주의(登頂主義)와 등로주의(登路主義) 187

히말라야는 내게 여덟 손가락을 가져간 대신 189

5분 산소통 191

무모한 무산소 등반의 도전 193

5장 산이 거기 있기 때문이다

엘리자베스 홀리 여사 197

머메리즘(Mummerism) 199

등반은 상충된 두 가지 동기를 갖고 있다 201

히말라야에 고속도로가 생긴다면 203

등반에 실패란 없다 205

맨발의 포터들 207

모택동(毛澤東) 동산 209

등반가들의 명언 211

산은 행락의 장이 아니다 213

히말라야는 누가 제일 먼저 디뎠나 215

에베레스트 뷰 호텔 217

남체바잘 219

퀸터 메쓰너 221

엄홍길 223

82한국 마칼루 학술원정대 225

허영호 227

셰르파 마을을 찾아다니다 229

무당벌레 231

사이버대학과 네팔 233

산은 수양의 도량이다 235

6장 살아돌아옴이 곧 예술이다

카린쵸크에서 명상을 하다 239

통한의 마나슬루 241

내가 산서(山書)고 산서가 나다 243

한국산악회와 대한산악연맹 245

힌두교의 신들 247

그리운 무스탕 249

결혼하지 않은 딸 251

네팔의 산악회(NMA) 253

히말라야에는 언제나 조난의 위험이 숨어 있다 255

가네쉬 257

살아 돌아옴이 곧 예술이다 259

히말라야의 환경오염 261

바부 치리 셰르파 263

네팔 여성 등반가 펨바 도마 셰르파 265

하르카 구룽 박사 267

파상 라무 셰르파 269

숭다레 셰르파 271

히말라야의 사나이 박무택 273

별유천지 275

네팔의 우표 디자이너들 277

에필로그

우표는 큰 창이다·강경원 278

편지와 우표의 소중함·박영숙 280

속담책에 붙이는 글·반을석 282

이 박사와 나·미란 라트나 샤키아 284

Dr Rhee and Me·M.R. Shakya 286

네팔의 산(히말라야) 우표에 흥미를 갖다·송해경 288

가장 작고 아름다운 그림·안종만 290

우표 : 그 추억과 그리움·임강섭 292

우리들은 네팔 산 우표에 함께 올랐다·이근후 294

<본문>

등반을 즐기는 사람이면 이 말을 많이 기억한다. “왜 산에 오르는가(Why did you want to climb Mount Everest?)”라는 뉴욕 타임스 기자의 질문에 이렇게 답한 내용이다. “그 산이 거기에 있기 때문이다.(Because it is there)” 1923년 3월 18일 조지말로리(George H.L. Mallory 1886~1924)가 남긴 유명한 말이다. 38세의 나이로 에베레스트 등정 도중 조난당해 사망했다. 그의 시신은 1999년 미국, 영국, 독일 합동등반대의 콘라드 앵커(Conrad Anker 1962~ )에 의해 75년 만에 발견되어 화제를 낳았다. 그가 에베레스트 정상에 도전, 조난당하여 사망하기 1년 전에 한 말이다.

나도 일찍 산을 좋아해서 그런 근사한 말을 해 보고 싶었으나 마땅한 말이 없었다. 좀 창피한 말이긴 하나 사실대로 고백을 하자면 “헤엄을 칠 줄 몰라서 산에 간다.”가 내 산행의 이유다. 어릴 때 부모님의 과보호로 자랐기 때문이다. 물가에 가는 것이 위험 그 자체라고 생각한 부모님이 가지 못하게 했으니 헤엄을 배울 수가 없었다. 지금도 헤엄을 치는 사람을 보면 참 부럽고 신기하다.

고등학교 2학년 때 아버님이 돌아가시고 사회적으로는 휴전이 성립된 해다. 산악계에선 에드먼드 힐라리(Sir Edmund Percival Hillary 1919~2008) 경이 세계 최초로 에베레스트(Everest) 정상에 선 해이다. 1953년이다. 이를 계기로 나는 산에 오르기 시작했다. 위험하기로 말하면 물이나 산이나 다를 바 없겠으나 나에게는 물 같지 않은 대상이 곧 산이었다.

-본문 <산이 거기 있어서 올랐다> 중에서

<서평>

네팔의 전통적인 우표와 그림을 모은 이 책은 네팔의 자연과 종교와 예술과 전통과 문화를 알리는데 큰 역할을 할 것입니다.

_카만 싱 라마(Kaman Singh Lama 주한 네팔대사)

이번에도 그는 새로운 네팔 우표 책을 출간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이 책도 큰 성공을 거두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그의 하시는 모든 일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지기를 기원합니다.

_카말 프라사드 코이랄라(Kamal Prasad Koirala 초대 주한 네팔대사)

굳이 우표에 좋은 옷을 입히지도 않았고, 값비싼 우표도 포함되어 있지 않지만 때가 묻고, 소인이 된 우표의 민낯이 오히려 아름다웠다.

_강경원(우취인)

30년 이상 지속되어 온 네팔 의료봉사와 문화 교류, 그리고 오랜 우정의 결실로 출간되는 박사님의 ‘네팔 산 우표 이야기’ 책 출간이 마음과 마음으로 이루어지는 소통의 소중함을 일깨워 주는 기회가 되기를 소망해 본다.

_박영숙(이화여대 명예교수)

이제 자주 사용하지 않게 되는 우표가 따뜻한 만남을 이어 주는 소중한 매개물이라는 생각에서 귀하게 느껴진다.

_반을석(불문학자)

그가 네팔을 얼마나 사랑하는지를 알게 되었다. 또한 네팔의 산에 대한 동경과 꿈도

크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_미란 라트나 샤키아(Milan Ratna Shakya 트리부반대학교 교수)

산행을 즐기지 않은 사람도 이 책을 읽은 후에는 가까운 산에라도 오를 것 같다. 박

사님이 네팔과 특별한 인연으로 애정이 아주 많으심을 알고 있다.

_송해경(주부)

디지털 시대의 바쁘고 건조한 일상생활에서 향기나는 아나로그적인 우취 문화와 넉넉

한 삶의 지혜를 얻기 위해 모든 우취인과 산을 좋아하는 분들에게 일독을 권합니다.

_안종만(대한우표회 부회장)

‘네팔 산 우표 이야기’가 나 같은 40~50대에게는 예전의 추억을 되살리는데, 그리고

10~20대에게는 새로운 추억을 만들어 가는데 도움이 될 거라 믿는다.

_임강섭(재미 우취인, 미국 실리콘밸리 거주)

<이근후>

이화여대 명예교수, 정신과 전문의, 이화여대 의대 신경정신과 교수, 부속 동대문병원 정신과 과장 역임, 대한신경정신의학회, 한국임상예술학회, 대학법정신의학회 회장, 한국석불문화연구회 회장, 가족아카데미아 공동대표, 한 네팔 친선협회 부회장, 네팔 이화의료봉사단 단장, 복지법인 광명보육원 이사, 무하문화사랑방 대표, 1982년~현재까지 매년 네팔을 찾아 네팔 문화 소개에 힘쓰고 있다. 저서로는 번역서 네팔 장편소설 『화이트 타이거』, ‘네팔 문화 시리즈’ 6권과 산문집 『나는 죽을 때까지 재미있게 살고 싶다』 외 다수, 의학전문서 『정신분석학』 외 30여 권이 있다. *ignoo@hanmail.net

< 저작권자 © 약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터뷰
안화영 경기도약사회 부회장

안화영 경기도약사회 부회장

“방문약료서비스, 취약계층 맞춤형 보건정책““제도화 위한 약사들의 노력은 권리이자 의무...
최연 한샘약국장

최연 한샘약국장

‘암환자 케어·예방‘, 약사의 미래 ’블루오션‘“암 환자 대상 전문상담, 강력한 약사 ...
가장 많이 본 뉴스
1
양남재 회장, 호남지역 약대 체육대회 격려
2
성분명처방,'징후' 울리고 있다
3
문재인케어, 성분명처방의 '방아쇠'
4
다가오는 황금연휴에 꼭 챙겨야 할 상비약은?
5
제약인여러분, '감사'합니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7225)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18길(당산동 서울시의사회관 2층)  |  대표전화 : 02)2636-5727  |  팩스 : 02)2634-7097
제호 : 파마시뉴스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172  |  등록일자 : 2006.2.13  |  발행일자 : 1993.2.22
발행인 : 이관치  |  사장·편집인·주간 : 이상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이상우
Copyright © 2011 약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cw1994@cho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