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국신문
학술정보복약지도
17 무좀
약국신문  |  tcw1994@cho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0.09.06  12:00:0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원인

땀이 많이 나서 질척거리는 고온다습한 환경은 각종 세균과 무좀균이 번식하는데 최적의 조건이라 할 수 있다.

① 굳은살, 각질의 죽은 표피는 무좀균의 밀집 서식처 역할을 한다.
② 혈액순환 장애는 피부 말초 부위까지 혈액 속의 살균 성분 및 영양에너지 전달을 방해한다.
③ 신발, 양말의 밀폐는 통풍에 장애가 된다.
④ 외관상 보기좋은 볼좁은 구두는 발가락사이를 과하게 밀착 접촉시켜 짓무름현상을 유발한다.
⑤ 공동으로 사용하는 신발 및 슬리퍼는 각종 세균 및 무좀균의 전이 경로가 된다.

일반약 선택시 문의사항

(1) 언제부터 시작했는지 알아본다.
(2) 어느 부위에 주로 나타났는지 알아본다.
(3) 원인을 알고 있는지 알아본다.
(4) 매년 재발되는지 알아본다.
(5) 물집, 피부 갈라짐 등 피부 상태에 대하여 알아본다.
(6) 소양증 등 특별한 증상이 있는지 알아본다.
(7) 피부에 세균감염이 되었는지 알아본다.
(8) 지금까지 어떠한 치료를 했는지 알아본다.
(9) 현재 복용하는 일반약, 전문약, 한약, 건강식품 등이 있는지 알아본다.
(10) 기타 직업, 목욕습관 등에 대하여 알아본다.

일반약의 선택

무좀은 저절로 치료되는 병이 아니다. 곰팡이를 박멸하기 위해서는 외용 항진균제의 사용이 우선이다. 심하지 않은 경우 바르는 무좀약만 써도 충분히 증상이 좋아질 수 있지만, 심해서 진물이 나는 경우에는 무좀약을 바르기 전에 진물을 없애는 방법이 먼저다. 더욱 심한 경우에는 경구용 항진균제를 사용할 수도 있다.

종전의 치료 방법은 무좀이 심한 부위와 그 주변에만 약을 발라주는 부분 치료방법이었다. 그러한 방법은 무좀의 근본적 치료 방법이 될 수 없다. 증상이 개선되었다고 약을 중단하면, 발바닥에 기생하고 있는 무좀 균들에 의해 다시 전염되어 번식한다.

치료 전 무좀이 심했던 부위는 다른 부위에 비해 무좀균들이 기생하여 번식하기 좋은 최적의 온도, 습도, 영양환경을 갖추어 있기 때문이다. 치료 후 계속 재발되는 악순환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발바닥 전부에 발라주는 방법이 좋다.

여러 외용제 중 톨나프테이트 제제가 무좀을 예방하는데 효과적인 약물이다. 심한 경우 경구제로 이트라코나졸을 사용할 수 있는데, 간 기능이 저하되어 있는 사람에게는 위불쾌감, 구토, 설사, 탈모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특히 무좀에 항진균제가 아닌 코티코스테로이드제제를 사용할 경우 증상이 악화 되는 경우가 있으므로 이 약물은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또한 항진균제 성분이 없는 물약 등의 경우 곰팡이를 죽이거나 억제하기 보다는, 피부자체를 부식시키므로 과도하게 사용하면 도리어 피부에 염증이 생길 수 있다.

무좀균을 직접 박멸하는 항진균제 외에도 보조적으로 사용하는 약물들이 있다. 포비돈-요오드제제는 무좀균에 효과적인 소독약으로 FDA에서 인정하고 있으며, 무좀약을 바르기 전에 미리 사용하면 좋다. 발에 땀이 많이 나는 경우에는 알루미늄 클로라이드제제가 매우 효과적이다.

이 약은 액제로 저녁에 발에 적당량을 바른 후 다음날 아침 물로 씻어 제거하면 땀 분비가 효과적으로 줄어든다. 매일 사용하다가 땀이 줄어들면 1주일에 1~2회 사용하면 된다.

복약지도

(1) 무좀균을 박멸하기 위해 약 4주간의 치료기간을 설정한다. 약을 사용할 경우 유순한 비누로 깨끗이 닦고 건조 시킨 후 외용제를 1일 2회 정도 바르도록 한다.

(2) 무좀 치료에 앞서 주의할 점은 가렵다고 긁어대면 2차 감염을 일으켜 접촉성 피부염, 조직염, 임파선염 등을 일으킬 수 있다. 발에 있던 곰팡이 균이 손 또는 손톱을 통해 전염될 수 있기 때문이다. 가려워도 긁지 않도록 하여야 한다.

(3) 외용 무좀약을 바른 후 작열감, 찌르는 감, 박피, 발적, 소양감 등 국소반응이 나타나면 즉시 중단하도록 한다.

(4) 발바닥이 가렵다고 다 무좀은 아니다. 농포성 건선이나 수장족저농포증, 아토피성 수족부 습진 등일 수도 있다. 무좀이 아닌데 무좀 약을 사서 바르는 경우에는 증세가 악화될 수 있다. 무좀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물집이 생기고 갈라지면서 2차 세균감염에 의한 염증이 생길 수도 있다.

(5) 당뇨환자는 무좀이 생기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당뇨환자는 항상 발에 상처가 있는지를 확인하고 만약 상처가 있으면 병원에서 치료 받도록 한다.

(6) 무좀은 여름철에 심하므로, 여름이 오기 전에 치료를 시작해야 한다. 무좀 치료 시 증상이 사라져도 약물 치료는 6주 이상 계속 하도록 한다. 발 냄새가 심한 경우에는 신발에 솜을 넣고 보관하거나, 뿌리는 항진균제를 자주 사용하면 효과적이다.

(7) 발을 씻을 때는 비누보다는 찬물로 10분 이상 씻어 소금기를 충분히 제거하는 것이 중요하다. 피부의 표피에 소금기가 남아 있으면 삼투압 현상에 의해 공기중의 수분을 흡수, 발을 축축하게 만들기 때문이다. 특히 발가락 사이를 잘 닦아 항상 건조하게 유지하며 땀이 많이 나는 경우에는 발에 국소용 지한제를 사용하는 것도 효과적이다.

(8) 무좀 예방법
-발을 깨끗이 씻고, 발가락 사이를 잘 닦아 항상 건조하게 유지한다.
-무좀균은 각질층에 깊숙이 달라붙어 있어 일반적인 치료조치 시 일시적으로는 나은 듯이 보여도 시간을 두고 다시 증식하므로, 무좀환경을 근원적으로 깨끗이 개선하여 손발톱으로 전염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손발톱을 너무 짧게 깎거나 옆모서리를 파서 상처가 나면 감염될 수 있으므로 조심한다.
-많은 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시설의 슬리퍼나 발수건 사용을 조심한다. 공중 목욕탕이나 수영장의 바닥, 발깔개 등은 감염경로의 하나이므로 이곳을 다녀온 뒤에는 반드시 발을 깨끗이 씻고 잘 말려야 한다.
-무좀균은 전염성이 있으므로 신발이나 양말을 다른 사람과 같이 신지 않도록 한다. 가족 중 무좀에 걸린 사람이 있으면 발수건이나 슬리퍼 욕실매트를 따로 사용하는게 좋다.
-신발을 두 켤레 이상 준비해 번갈아 신는 게 좋으며, 안 신는 신발은 햇볕에 잘 말린다. 하루종일 신발을 신고 있는 사람은 집에 돌아와 신발안에 신발소독용 스프레이를 뿌려 둔다.
-땀을 잘 흡수하는 면양말을 신는게 좋다. 틈틈이 발에 바람을 쏘여주어 습한 환경으로부터 보호하도록 한다.

무좀치료제 제품 현황















































































































































































































































































구분 성분 제품명 족부백선 고부백선 체부백선 조갑백선 전풍 캐디다 기타

Imidazole  


Bifonazole



비포졸 크림(대우)
바리토나액(상아)



O



X



O



X



X



O


 

Cloconazole 



조단 크림(일동) 



O



O



O



X



O



O


간찰진


Clotrimazole 


카네스텐 산, 크림, 외용액(바이엘)



O



O



O



X



O



O


 

Econidazole
nitrate


 팡가졸 연고(현대) 



O



O



O



X



O



O


 

Econazole
sulfosalicylate



에세리움 크림 (현대)



O



O



O



X



O



O


 

Isoconazole


트라보겐 크림(쉐링)



O



O



O



X



X



O


 

Ketoconazole



니조랄 크림(얀센)



O



O



O



X



O



O


지루성피부염


Miconazole 



토오졸 에스 에어로졸 (신신)



O



O



O



X



O



O


 

Neticonazole



아토란트 액, 크림 (근화)



O



O



O



X



O



O


 

Oxyconazole


실로스 산 (현대) 



O



O



O



X



O



O


 

Sertaconazole



더모픽스 크림(부광)



O



O



O



X



X



X


 

Alkylamine


Butenafine



멘탁스 크림, 액 (영진)



O



O



O



X



O



X


 

Niftifine



엑소데릴 크림, 외용액 (일동)



O



O



O



O



O



O


광범위 백선


Terbinafine



라미실 크림, 외용액, 덤 겔(노바티스)



O



O



O



O



X



X


 
복합성분

Ciclopirox



로푸록스 네일라카 (한독)



X



X



X



O



X



X


 

Crotamiton
Miconazole
Lidocain
Dipotassium.
glycyrrhizinate.



기가훌빈 연고(상아)
폼포릭 스프레이(동아)



O



O



X



X



X



X


 

Crotamiton
Clotrimazole
Lidocaine
Menthol



크렌발 액(고려)
피엠 졸 큐액(경남)



O



O



O



X



O



X


 

Ciclopirox
olamine
Lidocaine  


토팡액 (구주)



O



O



X



X



O



X


 

Salicylic acld
Camphor
Phenol 


피엠정 액 (경남)



O



O



O



X



O



X


 

Hinokitol
Phenol
Salicylic acid
Undecylenic acid



히노킬 에스 액(신일) 



O



O



O



O



O



X


 

목근피 틴크
Benzoic acid
Salicylic acid



투진 액(경인)



O



O



X



X



O



X


 

목근피
Crotamitone
Salicylic acid



무라노 연고(태극)



O



O



X



X



X



X


 

Tolnaftate
Salicylic acid
Sulfur



사스티드 비누(스티펠)



X



X



X



X



O



X


여드름, 지루성피부염


< 저작권자 © 약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약국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터뷰
약사의 한약취급53년 세월,‘사회문제’

약사의 한약취급53년 세월,‘사회문제’

50년전인 1974년 7월 대한한의사회는 약사의 한약취급이 많아지자 약사법 개정안을 청...
'직원멘탈케어’ 1인자, 2080치약 조서환 박사

'직원멘탈케어’ 1인자, 2080치약 조서환 박사

사법시험 수험생에게 감동준 조서환 박사의 저서, ‘근성’ ...
가장 많이 본 뉴스
1
육군3사관학교 영웅 조서환 박사의 저서,'근성'
2
동화약품, ‘에크락 겔’ 국내 독점 판매 계약
3
아토피치료, 청소년기 RWE 지표 높다!
4
광역·특별시, 연평균 진료비 6.5%↑ 세종시 두자릿수 증가폭 보여
5
삼진제약, 폐동맥고협압 치료제 '마시텐 정' 오늘부터 출시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7225)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18길 5(당산동 서울시의사회관 2층)  |  대표전화 : 02)2636-5727  |  팩스 : 02)2634-7097
제호 : 파마시뉴스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172  |  등록일자 : 2006.2.13  |  발행일자 : 1993.2.22
발행인 : 이관치  |  사장·편집인·주간 : 이상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이상우
Copyright © 2011 약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cw1994@cho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