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국신문
뉴스제약·유통
필립스, 영상의학 'AI' 선보인다오는 18일 KCR2019서 공개...영상진단장비에 자동으로 빅데이터 분석하는 AI 기술 적용해
김형진  |  wukbar@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17  08:26:5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필립스 디지털 MR 신제품 인제니아 엘리시온 3.0T <사진제공=필립스코리아>

필립스코리아(대표: 김동희)가 오는 18일부터 21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75회 대한영상의학회 학술대회 (Korean Congress Radiology, KCR2019)에 참가, ‘더 나은 헬스케어를 실현하는 AI기술(AI in reality: Bringing better healthcare)’을 주제로 인공지능(Artificial Intelligence) 기술이 적용된 다양한 영상의학 솔루션을 선보인다.

 

전 세계적으로 의료 서비스의 수요가 증가하고 이로 인한 의료 비용 지출이 커지는 반면 의료진을 비롯한 의료 자원은 점차 부족해지고 있다. 이러한 추세에 대응하기 위해 의료계와 헬스케어 산업계는 △더 나은 치료 효과를 제공하며 △환자 경험을 개선하고 △워크플로우를 향상해 의료진의 진료 만족도를 높이고 △의료비용을 줄이고자 하는 것을 4대 목표(Quadruple Aim)로 삼는 가치 중심 헬스케어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 가운데 영상의학계는 정밀진단 역량을 강화함으로써 질병을 조기에 진단하고 적은 비용으로 효과적인 치료를 이끌며 가치 중심 헬스케어를 실현하고 있다. 필립스는 이번 KCR에서 풍부한 임상 데이터와 경험-기술 영역의 지식을 통합한 적응형 인텔리젼스(Adaptive intelligence)를 적용한 폭넓은 영상의학 솔루션 포트폴리오를 소개한다. 이로써 방대한 의료 빅데이터를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분석해 영상의학 워크플로우를 향상하고, 의료진의 정확한 임상적 의사 결정을 지원(CDS: Clinical Decision Support)함으로써 영상의학의 역할을 강화하는 데 기여하고자 한다.

 

고해상도 영상을 구현하면서도 검사 속도는 획기적으로 단축한 디지털 MR 인제니아 엘리시온 3.0T

MR 부문에서는 새로운 베가 HP 그래디언트(Vega HP gradients)를 기반으로 필립스의 최신 MR 기술 및 검사 플랫폼이 적용된 디지털 MR 인제니아 엘리시온 3.0T(Ingenia Elition)를 선보인다. 이 장비는 경사자장 회전율(Slew Rate)이 업계 최고 수준인 220T/m/s로 높아 정밀한 고해상도 영상을 구현한다. 또한 필립스 고유의 MRI 촬영 시간 단축 기술인 컴프레스드센스(Compressed SENSE)가 탑재돼 고해상도 영상 품질을 유지하면서도 기존 대비 두 배 빠른 속도로 MR 검사를 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AI 기반의 환자 센싱 기술 바이탈아이(VitalEye)는 별도의 호흡 벨트(respiratory belt)나 조작없이 환자의 호흡 패턴을 실시간으로 정확히 파악할 수 있어 보다 신속하고 정확한 검사가 가능하다. 이외에도 환자 포지셔닝, 필요한 코일, 호흡, 조영제 사용 등 검사에 필요한 주요 정보를 직관적으로 나타내는 바이탈스크린(VitalScreen), 전체 검사 과정을 효율적으로 자동화하는 스마트이그잼(SmartExam) 등 의료진 워크플로우를 향상하는 다양한 기능을 갖췄다.

 

 

주목! '아이콘 스펙트럴 CT'

CT부문에서는 아이콘 스펙트럴 CT (IQon Spectral CT)를 소개한다. 이 장비는 기존 CT와 같은 촬영 방법으로 단 한 번만 스캔해도 일반 CT 영상과 인체 내부 조직의 구성 물질 정보를 담은 스펙트럴 데이터를 동시에 얻을 수 있다. 또한, 사전에 계획하지 않아도 필요에 따라 스펙트럴 영상 정보를 언제 어디서나 구현하고 분석할 수 있다. 특히, PACS에서 바로 스펙트럴 영상을 구현할 수 있는 스펙트럴 매직 글라스(Spectral Magic Glass on PACS) 기능과 연동돼 의료진의 효율적인 영상 분석 및 정확한 진단을 돕는다.

 

 

고사양 초음파 에픽 엘리트, 해부학적 절밀도 높인다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통해 진단 역량을 더욱 강화한 필립스 고사양 초음파 에픽 엘리트(EPIQ Elite | EPIQ 5/7 VM4.0)도 선보인다. 이 장비는 해부학적 인텔리젼스(Anatomical Intelligence)를 기반으로 뛰어난 속도와 해상도를 제공한다. 초음파 영상에 CT, MRI, PET 영상을 하나의 영상으로 결합해 병변의 심층적인 분석을 돕는 이미지 퓨전(Image Fusion) 기술과 트랜스듀서(탐촉자)의 추적 기술을 기반으로 병변을 보다 쉽고 정확하게 분석하도록 돕는 유방 초음파 솔루션 AI Breast(Anatomical Intelligence for Breast) 등 최신 초음파 기술이 집약됐다. 필립스의 독자적인 엑스매트릭스(xMATRIX) 기술을 적용한 트랜스듀서는 엑스플레인(xPlane) 기능을 통해 초음파를 종단과 횡단으로 발사하여 두 개의 단면을 동시에 영상으로 나타낸다. 또한 실시간으로 3D 혈관 영상으로 구현해 혈관 내 플라크 위치나 혈관 협착 정도를 정확하고 신속하게 파악하도록 돕는다.

 

 

인터벤션 시술 환경 어시시트... 미래형 인터벤션 엑스레이 아주리온

효율적인 워크플로우가 강점인 미래형 인터벤션 엑스레이 아주리온(Azurion) 바이플레인(Biplane) 모델도 선보인다. 아주리온은 환자 테이블 사이드에 장착돼 모든 시스템과 응용 프로그램을 제어할 수 있는 터치 스크린 모듈(Touch Screen Module), 시술 중 실시간으로 영상 디스플레이 사이즈를 조정하거나 레퍼런스 임상 정보를 적용 및 설정하는 플렉스비전(FlexVision), 시술 준비 절차를 맞춤형으로 설정하는 프로시저카드 (ProcedureCards), 조정실의 여러 컴퓨터와 하드웨어를 단 두 개의 모니터에서 통합적으로 관리하는 플렉스스팟(FlexSpot) 등 다양한 소프트웨어가 탑재되어 스마트한 인터벤션 시술 환경을 지원한다. 뿐만 아니라 다양한 최신 인터벤션 소프트웨어가 탑재되어 보다 정밀하고 효율적인 인터벤션 시술을 돕는다.

 

 

영상진단 정확성-생산성-안전성 향상 돕는 데이터 관리 및 분석 솔루션

서로 다른 영상진단 장비의 영상 데이터를 한 곳에서 종합적으로 분석 및 관리 최신 서버형 영상 데이터 분석 솔루션 ISP(IntelliSpace Portal)를 선보인다. ISP는 호환성이 뛰어나며, △Multi Modality, △Multi Access, △Multi Vendor, △Multi Site가 강점이다. 병원 생산성 관리 소프트웨어 퍼포먼스브릿지(PerformanceBridge)는 장비 가동 시간 및 활용도, 의료진 워크플로우, 방사선 피폭량 등 영상의학과 운영 상황 데이터를 분석해 생산성을 증진하는 전략을 제시한다. 방사선 피폭 관리 소프트웨어인 도즈와이즈 포털(DoseWise Portal)은 영상진단장비의 방사선 노출 데이터를 자동으로 수집, 측정 및 분석함으로써 환자와 의료진의 방사선 피폭량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보다 안전한 영상진단 환경을 구현할 수 있다.

 

 

한편, 필립스측은 오는 20일 학회 현장에서 ‘스펙트럴 CT와 AI가 임상 결과 개선에 미치는 영향’을 주제로 오찬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필립스 진단영상 사업부 최고의료책임자 칩 트르윗(Chip Truwit)은 스펙트럴 CT가 임상에서 갖는 강점에 대해 발표하고, 독일 쾰른대학교병원의 닐스 그로스 호캄프(Nils Grosse Hokamp) 박사가 연자로 나서 영상의학에서 AI의 역할을 공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약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형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터뷰
말기암 환자의 동물구충제 복용, 대한민국의 ‘민낯’

말기암 환자의 동물구충제 복용, 대한민국의 ‘민낯’

최근 암환자 커뮤니티, 인터넷 영상매체 등에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펜벤다졸’. 김성...
2600명 배출, 한약사는 '헌법'의 영역

2600명 배출, 한약사는 '헌법'의 영역

시민단체의 중재로 “한방의약분업을 전제로 한약사제도를 신설한다”데 합의하면서 한약사제도...
가장 많이 본 뉴스
1
'국내 신약 허가심사기간' 증가 추세
2
4월 총선 앞두고 한의협의 '정치공세' ↑
3
유사포장 피해사례, 국내 빅5제약사 포함 ‘충격’
4
김용빈 조선약대 수도권 동문회 이사
5
한국 노보 노디스크, '노보 비만영화제' 개최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7225)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18길 5(당산동 서울시의사회관 2층)  |  대표전화 : 02)2636-5727  |  팩스 : 02)2634-7097
제호 : 파마시뉴스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172  |  등록일자 : 2006.2.13  |  발행일자 : 1993.2.22
발행인 : 이관치  |  사장·편집인·주간 : 이상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이상우
Copyright © 2011 약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cw1994@cho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