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국신문
학술정보임상약학
[접촉성 피부염(下)]-공통증상은 가려움·작열감·통증국소 하이드로코티손·항히스타민제·수렴제 등 효과적
최윤희 기자  |  yhchoi@pharm21.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5.08.08  14:23:2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알러지 접촉성 피부염(ACD)

ACD의 병태 생리 알러지 접촉성 피부염은 민감하게된 T-세포를 활성화시키는 알러지원에 대한 노출을 통한 염증성 피부 반응이며 이런 T-세포는 접촉 부위로 이동하여 염증 발현 인자를 방출한다. 가장 널리 알려지고 일반화된 ACD는 독 덩굴 식물에 의한 노출로 일어난다. 보통 ACD의 발병은 처음 접촉에 의해서 일어나지 않는데 이는 ACD를 일으키는 다른 알러지원과 마찬가지로 독 덩굴 알러지원이 면역반응에 연관되어 피부염이 활성화되기 전에 몇단계를 거쳐야 하기 때문이다. 면역학적 반응은 다음과 같이 간단히 설명된다.

첫째, 항원에 대한 최초 노출은 면역체계를 민감화 시켜야 한다. 이것이 유도 단계라고 알려져 있다. 민감해진 면역체계에서 알러지원과 2차 접촉은 제 4형 지연형 과민성 반응을 유도하는데 이는 24-48시간 또는 더 오랜 시간이 걸리는 세포매개성(알러지원-민감해진 T-세포) 알러지 반응이다.

ACD의 증상과 징후

ACD의 증상과 징후는 알러지원, 노출 부위와 기간, 환자의 상태에 따라 다양하다. 전형적으로 피부는 붉고 짓물러진다. 또한 물질이 생길 수 있으며 물질이 터지면 딱지나 인설이 생길 수 있다. 가려움, 작열감, 통증은 ACD의 공통적인 증상이다.

ACD의 치료

영향 받은 부위를 노출 10분 이내에 씻어 주는 것은 독 덩굴, 참나무, 옻나무 피부염의 면역 반응을 줄여 준다. 알려진 알러지원을 피부로부터 최대한 제거하는 것은 면역반응의 가능성이나 심각성을 줄이는 역할을 한다.

약물 요법

증상의 국소적인 완화에 사용되는 물질은 몇몇의 다른 치료 분류에서 나온다. 치료는 주로 가려움의 감소를 목표로 하기 때문에 환자들은 국소 hy-drocortisone, 항히스타민, 다른 항소염제를 사용해야 한다. 환자들은 촉촉하고 젖고 진물이 나는 손상의 건조를 촉진하거나 손상부분 아래의 염증이 생긴 약한 부위에 보호하는 막을 공급하기 위해 수렴제를 사용할 수 있다. 이러한 성분이 하나 또는 그 이상 포함된 복합 약물이 사용 가능하다. 피부병과 환자 특유의 선호도에 따라 피부염에 사용되는 여러 가지 약물 제형이 있다. 또한 이론상 항균성 보호를 위해 제형에 살균제가 첨가될 수 있다.

제품 선택 지침

수많은 약물이 임상학자에 의해 비처방으로 추천될 수 있다. 약의 제형은 몇 가지 요인에 의해 결정되는데 특히 피부염의 심각한 정도와 소포(건조하거나 진물이 나거나)의 존재가 중요하다. 연고는 피부 내를 촉촉하게 하고 발병부위에 유효성분을 잡아 두어 유효성분의 저장소 역할을 한다. 연고는 손상이 벗겨지거나 액이 흘러나오기 전에 사용시 유효한 제제이다. 연고는 몇 가지 이유로 벗겨진 손상 부위에 사용해서는 안 된다. 피부로부터 연고의 제거가 더 어려워지고, 유성의 막 아래에 박테리아를 가두어 2차 감염을 일으킬 수 있다.

크림 제형의 사용은 물집으로부터 소포액이 쉽게 흘러나오도록 하고 박테리아를 잡아두지 않는데 이것은 크림이 피부 속으로 빨리 흡수되기 때문이다. 겔은 사용이 쉽고 피부 속으로 유효성분이 빨리 흡수되게 해 준다. 몇몇 겔은 벗겨진 손상부위에 적용시 자극이나 화상을 유발할 수 있는 alcohol이나 비슷한 유기 용매를 포함할 수도 있다.

스프레이 제품은 가장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약품의 형태이다. 이것은 비교적 넓은 부위에도 사용할 수 있고 사용이 편리하지만 약간 더 비싸다. 스프레이 제품의 한가지 장점은 피부염 부위에 손을 댈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이러한 장점은 추가적인 긁힘을 줄여준다. 에어로솔 스프레이는 추가적인 염증을 유발할 수 있는 추진제를 함유할 수 있다.

결론

접촉 피부염을 일으키는 주된 요인은 직업과 연관된 화학자극물질에의 노출이다. 자극물질은 산이나 알칼리, 유기용매, 많은 다른 독한 화학물질을 포함한다. ACD는 접촉 피부염 중 그 다음으로 많은 범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항원성 물질에 의한 민감화를 통해 발생한다. 자극물질이나 항원, 옻에 민감한 환자들은 이런 물질들을 피하거나, 노출 시간을 제한하거나, 보호복이나 보호도구를 착용하는 사전 대책을 취하여야 한다. 독 덩굴의 경우, Toxicodendron에 의한 풍토병이 있는 지역은 피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추가로, 옻에 민감성이 있는 환자는 아끼지 말고 적절히 bentoquatam 방어 로션을 4시간 마다 노출이 끝나거나 감소할 때까지 발라야 한다. 자극물질이나 항원에 노출되는 경우가 발생하면, 환자는 피부염의 위험성을 낮추기 위해 노출된 즉시 순한 비누와 물을 이용한 목욕이나 과량의 찬물로 씻어야 한다.

피부염은 몹시 가려운 발진의 선이나 반점으로 시작해서 노출된 피부 주위로 그 크기를 키워간다. 발진은 눈꺼풀이나 얼굴, 특별한 경우 보통 때 보호된다고 생각되는 부위에 영향을 줄 수 있다. 전문가는 발진이 눈꺼풀에 부종을 만들거나, 눈꺼풀을 막거나, 성기, 항문, 혹은 광범위하게 발진 혹은 부종이 생긴다면 환자에게 PCP와 상의하라고 해야 한다.

국소 치료에서, 가려운 선형의 발진은 hydrocortisone 크림이나 연고, sodium bicarbonate 파스타제나, 습포, 목욕의 국소 요법으로 치료한다. 환자가 긁어서 소포나 물집에서 진물이 나오는 경우는 진물이 나오는 것을 경감시키고 마르게 하기 위해 alumi-num acetate 습포를 수렴제로 사용한다. 콜로이드성 오트밀 목욕은 가려운 발진이나 마른 피부를 유화시킬 때 사용한다. Hydro-cortisone 크림을 사용했음에도 가려움이 해결되지 않으면, 환자는 추가적인 마취 작용을 위해 국소 마취제나 항히스타민제를 사용할 수 있다. 임상학자들은 이 약물들이 민감화를 일으킬 수 있는 물질이며 추가적인 피부염이나 가려움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추천하는데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자극물이나 알러지원, 독 덩굴/ 참나무/ 옻나무 피부염이 낫는 데는 국소 치료를 하거나 하지 않거나 7~21일이 걸린다. 추천되는 비처방 의약품은 어느 정도 심한 가려움과 염증, 진물, 딱지 등과 같은 피부염에 동반되는 증상을 완화시켜 준다.


알러지 접촉성 피부염 환자 교육

자극 접촉성 피부염의 자가 치료의 주된 목표는 (1)가려움과 2차 감염을 이어지는 과도하게 긁는 것을 줄이거나 방지하는 것 (2)발병부위를 보호하는 것 (3)피부 파편과 진물, 인설, 소포액의 딱지가 쌓여서 염증 주위 피부로 감염이 퍼지지 않도록 막는 것이다. 대부분의 환자에게 있어 다음에 제시된 약물과 여기에 나열된 자가 치료 방법은 최선의 치료 효과를 보장할 것이다.

피부염은 14~21일 이내에 치료의 유무에 상관없이 진정된다는 것을 숙지하시오.

치료를 원한다면 피부염과 함께 나타나는 껍질, 심각한 가려움, 감염, 진물을 완화시키기 위해 비처방 약물 치료의 하나 또는 그 이상을 사용하는 것에 대해 약사와 상의하시오.

원한다면 가려움을 감소시키기 위해 습포나 sodium bicarbonate 페이스트를 사용하시오.

가려움을 줄이기 위해 발진에 직접 페이스트를 사용하시오.

시원한 물 습포를 적용할 때 깨끗한 흰 헝겊을 사용하고 필요시나 원할 때마다 자주

20~30분간 사용하시오. 각각 적용시마다 신선한 용액을 사용하시오.

원한다면 가려움을 감소시키고 피부 염증과 홍반을 없애기 위해 국소 hydrocortisone 크림이나 연고를 다음과 같이 사용하시오.

하루에 4번 발병부위에 얇게 바르시오.

눈이나 눈꺼풀 주위에는 바르는 것을 삼가시오.

연고 조제 제형은 크림 형태보다 더 오랜 시간 hydro-cortisone이 적용되도록 유지한다는 것에 주의하시오.

피부 감염의 가능성을 피하고 터지거나 벗겨진 농포나 손상에는 연고를 바르지 마시오.

터지거나 진물이 나는 농포나 손상에는 aluminum acetate(Burow’s solution) 습포를 사용하시오.

aluminum acetate의 포장된 정제나 묶음을 차가운 수돗물 1 pint와 섞고 발진 부위에 적용하기 위해 헝겊 붕대로 적시는 데 사용하시오.

필요시마다 또는 하루에 적어도 4번 30분 동안 습포를 사용하시오.

가려움을 감소하고 발진 부위를 깨끗이 하고 진정시키기 위해 아래와 같이 콜로이드성 오트밀 목욕이나 비누를 사용하시오.

빠르게 흐르는 물에 갈아진 오트밀 한 컵 가득이나 30g 묶음을 섞고 덩어리지지 않도록

간헐적으로 섞어 주시오.

하루에 적어도 2번 오트밀 욕탕에 15~20분 정도 몸을 담그시오. 피부는 닦기보다는 두드려서 건조시키시오.

오트밀 목욕은 꽤 미끄럽기 때문에 욕조로부터 들어가고 나올 때 주의하시오.

위에 나열된 방법들이 성공적이지 않고 국소마취제(예를 들어, benzocaine) 또는 국소 항히스타민제(예를 들어, diphen-hydramine)에 대해 민감하지 않다면 가려움 제거를 위해 비처방 의약품을 사용하시오.

하루에 3~4번 발병 부위에 소량 발라 주시오.

1차 의료 공급자에 의해 지시되지 않은 한 7일 이상 연장해 사용하지 마시오.

항히스타민제와 마취제는 민감화시키는 약품이고 적용부위에 추가적인 피부염과 염증 유발할 수 있다는 것을 주의하시오.

비처방 의약품은 시원하고 건조한 곳에 아이들의 손이 닿지 않도록 보관하시오.

※ 다음과 같은 경우에는 전신적인 치료와 국소적인 치료를 위해 1차 의료 공급자와 상담하시오.

- 병증이 더 심해진다.
- 발진이 몸에 더 넓게 퍼진다.
- 발진이 얼굴의 넓은 부위를 덮거나 눈꺼풀을 붓게 한다.
- 발진이 생식기에 생긴다.< 저작권자 © 약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최윤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터뷰
서울의대출신 현직검사의‘의료일원화’

서울의대출신 현직검사의‘의료일원화’

서울의대출신 현직검사에게서 ‘의료일원화’의 간결한 의견을 받았다. 의견서를 읽으면서 약...
자식미래에 헌신했던 ‘약사 이성영’

자식미래에 헌신했던 ‘약사 이성영’

형제애 모범가족, 이성영 회장원광대약대를 졸업하고, 일동제약 영업부 우수사원이었던 청년...
가장 많이 본 뉴스
1
윤석열대통령께 쓰는 2053년 '편지'
2
KPAI 양덕숙 소장,복약지도 ‘코칭세미나’
3
식약처, 29개 의료제품 허가
4
'대체조제', 회원들에게 물었다!
5
대웅제약, 3년만에 신입사원 공개채용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7225)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18길 5(당산동 서울시의사회관 2층)  |  대표전화 : 02)2636-5727  |  팩스 : 02)2634-7097
제호 : 파마시뉴스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172  |  등록일자 : 2006.2.13  |  발행일자 : 1993.2.22
발행인 : 이관치  |  사장·편집인·주간 : 이상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이상우
Copyright © 2011 약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cw1994@cho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