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국신문
학술정보임상약학
[충치] 예방 핵심은 플라크 관리Thymol·Eucalyptol·Menthol 함유 헹굼제 효과적
최윤희 기자  |  yhchoi@pharm21.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5.07.18  13:58: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충치는 현재 치아 석회화된 조직에 영향을 끼치는 감염질환으로 인식되고 있다. 어떤 플라크 박테리아는 식사 중 탄수화물로부터 산을 생성한다. 산은 치아 에나멜(enamel)의 미네랄을 제거하여 충치로 인한 손상(구멍)을 유발한다. 만약 치료받지 않는다면 결국 치아는 망가질 것이다. 충치의 형성은 많은 충치 미생물(e.g.,Streptococcus mutans, Lactobacillus caseim, Actino-myces viscosus)들이 노출된 표면으로의 부착과 성장을 요구한다. S. mutans은 충치 생성 과정을 시작시키는 첫 번째 유기체이다.

충치 병태생리학 (Pathophy-siology of Caries) 충치의 과정은 파괴(미네랄 제거: demine-ralization)와 회복(미네랄 재생성: remineralization)을 주기적으로 반복하는 것이 특징이다. Demi-neralization은 쉽게 플라크로 되는 저분자량 탄수화물(설탕)의 미생물 대사에 의해 생성되는(보통 혐기적으로) 젖산과 포름산 같은 유기산에 의해 발생한다. 이것은 치아 표면의 pH의 감소를 초래하고 에나멜(enamel)의 demineralization을 불러온다. 칼슘 이온과 인산 이온이 풍부한 침은 초기 충치 상처를 remine-ralization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입에 불소이온이 있으면 remineralization은 촉진시키고 demineralization의 속도는 늦춘다. 따라서 에나멜 용해과정의 속도를 늦춘다.
반복되는 빈번한 설탕 섭취는 플라크의 pH를 낮게 지속시키고 demineralization를 연장시킬 것이다. 에나멜 표면의 충치 손상은 서서히 시작하고 처음에는 어떤 임상적 증상이 없다. 일단 에나멜에서 연한 상아질(dentin)로 demineralization이 진행되면 파괴는 훨씬 더 빨라지고 임상적으로 방사선적으로 충치 손상이 확실해진다. 이 때, 환자는 시각적으로나 자극에 민감한 증상을 느끼거나(열, 차가움 같은) 씹는 것 중 하나로 그 과정을 알 수 있게 된다.

충치 예방 (Prevention of Caries)
충치 예방의 핵심은 치아 플라크를 관리하는 것이다. 식이의 조합(탄수화물 기질), 구강 내 박테리아, 숙주 저항이 충치 발전에 관련되어 있기 때문에 예방은 이런 인자들을 바꾸는데 목적이 있어야 한다.

식이 수단 (Dietary Measures)
충치의 원인이 되는 음식을 피해야 한다. 만약 15%이상의 설탕을 함유하고 있다면 그것이 치아에 붙어 식사 후에도 입안에 남아 있으며 충치 생성이 높게 된다. 반대로 만약 수분을 많이 함유하고 있는 식품(e.g., 신선한 과일)과 침의 생성을 자극하는 것(e.g., 많이 씹게 만드는 섬유 식품) 또는 단백질이 높은 식품(e.g., 낙농제품)은 충치 생성이 낮다. 신선한 과일의 수분 함량과 침의 생성 모두 설탕을 씻어내는 경향이 있고 설탕이 생성하는 산을 중화시킨다. 우유 단백 역시 pH를 상승시키고 박테리아의 부착을 억제하는 경향이 있다.
플라크 제거 플라크 제거를 위한 물리적인 방법(e.g., 치약으로 양치질, 치실 사용)이 가장 빈번하게 사용된다. 그러나 플라크를 화학적으로 관리하는 것이(e.g.,플라크의 축적을 예방하거나 제거를 보조하는 특별한 제품 사용) 현재는 구강 위생에서 더 혁신적인 방법이다. 건강한 치아와 잇몸 조직을 갖는 가장 좋은 방법은 적어도 하루에 두 번 양치질을 해서 플라크의 생성을 물리적으로 제거하고 적어도 하루에 한 번 치실을 사용하는 것이다. 양치질은 혀, 뺨 부분, 치아의 교합부분에서 플라크용 치실과 다른 치과용 청소 보조제(e.g., 치간 칫솔, 치아용 테이프 또는 끝이 뾰족한 도구)를 사용해서 효율적으로 제거할 수 있다.

특이 집단의 고려사항 고형 보철을 낀 환자는 잇몸염증과 충치를 예방하기 위해 구강 위생에 대한 매우 세심한 관심이 필요하다. 이런 장치를 한 환자는 모든 표면을 효과적으로 닦기 위해서 칫솔 유형을 조합하여 사용하는 것이 필요하다. 힘 있는 칫솔 사용 또는 구강 자극 장치가 보철 밴드 주변의 플라크와 찌꺼기를 제거하는 것을 도울 것이다. 치료 중에 보철을 한 환자들에게 비처방용 불소 구강 헹굼제를 사용할 것을 권장한다. 뺄 수 있는 고형 보철 장치를 한 환자는 의치 클렌저를 사용하는 것에 대해 치열교정의사와 상의해야 한다. 어떤 치과 의사는 양치질에 더불어 보철 장치에 축적될 수 있는 플라크, 치석, 냄새 원인 균, 착색을 제거하기 위해 틀니 클렌저를 추천한다. 자연 치열을 갖고 있는 나이 든 환자에게는 뿌리 충치를 막기 위해 치약, 린스 또는 겔 유형의 외용 불소제를 사용할 것을 지시한다.

환자의 상담 약사는 다양한 구강 위생 제품의 목적과 사용 방법을 환자의 지적 수준에 알맞게 설명해야 한다. 이전에 충치 경험이 있는 환자는 식사 후에 양치질을 하도록 권유해야 하고 외용 불소 제품의 사용에 대해서는 치과 의사와 상의해야 한다. 만약 충치가 재발하거나 퍼졌을 때에 환자는 항충치 성분(chlor-hexidine, povidone iodine, xylitoel)이 든 제품으로 치료를 받거나 회복시키기 위해 치과를 방문해야 한다. 의사는 다른 제품에 들어있는 치료 성분의 가능한 부작용뿐만 아니라 이들 제품의 주의사항을 설명해야 한다. 환자는 증상과 징후에 대한 치아 평가가 필요하다는 것을 제안 받는다.


충치·잇몸염증·구취 예방 환자 교육
자가 관리의 주요 목적은 충치, 잇몸염증, 구취를 예방하기 위해 플라크를 제거하는 것이다. 대부분의 환자들이 주의 깊게 제품의 지시사항을 준수하고 여기에 서 소개하는 자가 관리 수단을 따르면 청결한 구강 위생을 유지할 수 있을 것이다.

생활 방식 측정과 다른 고려 사항들
- 15% 이상의 설탕을 포함하는 식품, 이에 붙은 식품, 먹은 후 입안에 남아있는 음식 같은 충치 생성 음식을 피한다.
- 고함량 수분을 함유하고(e.g., 신선한 과일), 침의 흐름을 자극하고(e.g., 많이 씹어야 하는 섬유질 식품) 고함량 단백질을 포함하는(e.g., 낙농제품) 식품 같은 충치 생성을 적게 하는 식품을 섭취한다.
- 구취 예방을 돕기 위해 가능하다면, 적어도 하루에 8oz의 물을 마신다. 만약 의치를 했다면 자는 동안에는 의치를 뺀다.
- 알코올과 담배는 충치, 잇몸염증, 구취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주의한다.
- 부드러운 칫솔, 특별한 고무 컵 마사지, Stim-U-Dent, 이쑤시개 같은 도구를 사용할 때 잇몸 염증이 생기지 않게 하는 방법으로 잇몸 마사지를 하는 것을 고려한다.

플라크 제거
양치질 - 입 주변에 생기는 접촉성 피부염과 관련된 치석 조절 치약에 주의한다. 만약 양치질 후 구강 주변이 가렵거나 자극이 있다면 치석 조절 치약의 사용을 중단하고 그렇지 않은 치약으로 교체한다.
- 만약 충치가 있거나 잇몸 염증이 발생 중이라면 항충치/항잇몸염 활성을 지닌 치약을 사용하는 것을 생각한다. 그런 치약은 불소화 주석을 포함한다.

치실 - 적어도 하루에 한 번 치실로 이를 닦는다.
- 빽빽한 치아의 경우 왁스칠된 치실을 사용한다.

플라크를 노출시키는 제품 사용
- 최대한 플라크를 제거하기 위해서 양치질과 치실이 모든 플라크를 제거했는지 보기 위해 플라크를 노출시키는 제품을 사용한다.
- 물로 입안을 헹군다.
- 노출시키는 정제를 씹거나 면봉으로 치아에 용액을 묻힌다.
- 30초 동안 입 안에서 제품을 튕기고 뱉는다.
- 물로 입안을 헹구고 뱉는다.
- 플라크가 축적되어 있는 부분은 붉은 색을 나타낸다. 만약 치아가 붉으면, 다시 양치질을 하고 치실을 사용한다.

구강 헹굼제와 겔 사용
- 신선한 호흡을 만들기 위해, 염화 아연(Viadent)과 구연산 아연을 포함하는 구강 헹굼제를 사용한다. 염화 아연(zinc chloride)과 이산화 클로린(chlorine dioxide)은 Tri-Oral 두 부분 린스에 들어있다. 이들 성분은 냄새 나는 휘발성 황화합물(VSCs)을 제거한다.
- 만약 충치가 있거나 잇몸 염증이 발생 중이라면 항충치/항잇몸염 활성을 지닌 구강 헹굼제를 사용하는 것을 생각한다. 이들 구강 헹굼제는 cetylpyridinium chloride나 이것과 thymol, eucalyptol, methyl salicylate, menthol의 조합물을 포함한다.
- 플라크를 연화시키는 구강 헹굼제(Advanced Formula Plax)를 효율적으로 잘 사용하기 위해서 양치질 전에 사용한다. 입안에서 1에서 2티스푼 정도를 왕성히 튕기고 30초 동안 치아에 접촉시킨 후 뱉어낸다. 이것을 사용하고 30분 동안 담배 피는 것, 식사 하는 것, 마시는 것을 삼간다.
- Cetylpyridinium을 포함하는 구강 헹굼제를 과용하는 것은 치아 착색을 유발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한다.

외용 불소제의 사용
- 만약 마시는 물에 불소가 들어가 있지 않거나(병에 든 물을 포함해서) 충치가 생기는 중이라면, 외용 불소제의 사용을 고려한다.
- 제품을 올바르게 사용할 수 있도록 12세 미만의 어린이는 감시가 필요하다.
- 6세 미만의 어린이가 이들 제품을 사용할 때에는 치과 의사나 주치의와 상의한다.< 저작권자 © 약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최윤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터뷰
의대소송과 약사이원화 공통점,‘소모전’

의대소송과 약사이원화 공통점,‘소모전’

공공복리관점에 주목한 법원지난16일 서울행정법원 행정7부(재판장 구회근)는 의대 교수를...
2055년 미래세대 공분위험,‘대한민국 약사’

2055년 미래세대 공분위험,‘대한민국 약사’

한약분쟁 벌써 31년 세월 한약분쟁이 1993년 발발하고 한약사가 약국개설자로 추가된 ...
가장 많이 본 뉴스
1
정부여당에서 나온 움직임,‘약사일원화’
2
2055년 미래세대 공분위험,‘대한민국 약사’
3
올 약국 수가 '조제행위료 .5% 이상'에 달려
4
휴온스글로벌, 1분기 매출액 2,019억원
5
한국로슈, 다발성 경화증 치료제 ‘오크레부스’ 국내 허가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7225)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18길 5(당산동 서울시의사회관 2층)  |  대표전화 : 02)2636-5727  |  팩스 : 02)2634-7097
제호 : 파마시뉴스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172  |  등록일자 : 2006.2.13  |  발행일자 : 1993.2.22
발행인 : 이관치  |  사장·편집인·주간 : 이상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이상우
Copyright © 2011 약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cw1994@cho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