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국신문
상담약국
'약학+신학'공부한 김길춘 융합약사"자기 아내 사랑하기를 제 몸같이 하라"
이상우 기자  |  law0709@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12  12:07:5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성경에서의 사랑과 한의학에서 분노에 좋은 시호소간탕

1. 성경에서의 사랑

 

에베소서 5장 28절

“남편들도 자기 아내 사랑하기를 제 몸같이 할지니 자기 아내를 사랑하는 자는 자기를 사랑하는 것이라”

 

“사랑” [히](ahab 아하브), [헬] (agape 아가페) 사랑하다를 뜻합니다.

사랑은 아끼고 위하고 한없이 베푸는 이타적인 마음이나 행위, 또는 다른 사람의 안녕(安寧)에 대한 호의적인 관심을 말합니다. 사도 바울은 고린도전서 13장을 시작하기 전에 방언이나 천사의 말이나 예언이나 믿음이나 구제와 비교해 볼 때 사랑이 '가장 좋은 길이라고 묘사했습니다(고전 12:31). 신약성경은 사랑에 대한 이와 같은 평가를 처음부터 끝까지 유지하고 있습니다.

 

사랑으로 번역된 원어들: 구약에서 가장 일반적으로 사용된 히브리어는 '아헤브'(aheb)이며, 아가서에서 특히 많이 쓰인 '도드'(dod)와 '라야'(rayah) 등 여러 단어들이 있습니다. 신약에서 가장 일반적으로 사용된 단어는 ‘아가페’(agape)로, 구약의 사랑에 해당하는 대부분의 단어가 이 단어에 해당합니다. 또한 인간에 대한 하나님의 사랑, 하나님에 대한 인간의 사랑, 이웃에 대한 인간의 사랑 모두에 해당하는 단어입니다.

 

“남편” [히](ish 이쉬) [헬] (아네르) 남편, 남자를 뜻합니다.

“아내”[히] (ishshah 이쉬하) [헬](goo-nay' 귀네) 여자, 부녀자를 뜻합니다.

“몸”[히] (바사르),〔헬〕(so'-mah 소마) 몸, 신체를 뜻합니다.

 

“남편들도 자기 아내 사랑하기를 제 몸같이 할지니” 에서 바울은 그리스도와 교회의 관계에 대한 설명에서 본주제인 남편과 아내의 관계에 대해 분명히 밝히고 있습니다. “이와 같이...할지니”의 헬라어 ‘후토스 오페일루신’은 교회에 대한 그리스도의 사랑을 가리킵니다. 그리스도께서 교회를 위해 자신의 몸을 희생하시기까지 사랑하신 것처럼 남편은 자신의 몸과 같이 아내를 사랑해야 합니다. 즉 남편은 자신의 몸이 필요로 하는 모든 것을 충족시키는 것과 마찬가지로 아내를 사랑하며 아내의 성숙과 발전을 위해 모두 채워주고 돌보아 주어야 합니다.

   
▲김길춘 동작구약사회 부의장은 약학+신학+체육학 등을 공부한 융합약사다(사진)

 

2. 현대의학에서의 사랑과 호르몬

우리 몸 안에서 분비되는 중요한 호르몬은 대부분 뇌하수체의 전엽에서 분비되고, 후엽에서는 자궁을 수축시키는 옥시토신(oxytocin)호르몬이 분비되고 있습니다.

옥시토신은 출산을 한 후에 자궁을 수축시켜 원래의 상태로 돌아가게 하는 역할이 주된 작용이지만 때로는 유방을 수축시키기도 하고, 애무로 인한 사랑의 행복을 알게 하는 행복 호르몬이기도 합니다. 옥시토신은 출산이라는 대행사가 있을 때 대량 분비되어 자궁을 빨리 수축시키고 있으나 평상시에는 부드럽게 살살 만지는 애무의 손길이 느껴졌을 때에 분비되어 쾌감을 자아내고 행복을 느끼게 하는데, 애무가 섬세할수록 옥시토신 분비는 더욱 활발해 집니다.

어머니의 손길이 한없이 따뜻하고 살~살 하는 애무의 손길이 쾌감을 가지게 하는 것은 지방질인 수초(myelin)가 없는 무수 신경이 우리 몸에서 뇌까지 전달해 옥시토신을 분비하기 때문입니다.

 

3. 성경에서의 분노

“분노” [히] (kah'-as 카아쓰), [헬] (orge 오르게) 분해서 몹시 성내는 감정을 뜻합니다.

 

분노는 분하여 몹시 성을 내는 것을 말합니다. 히브리어로는 '아프'며, 코 또는 콧구멍이란 뜻입니다. 히브리어에서는 ‘노를 발했다’는 말을 ‘코가 불타올랐다’라고 표현하며, 이는 하나님과 인간에 대해 모두 사용되었습니다(창 30:2; 출 4:14).

하나님이 인간의 불순종에 대해 분노하셨다고 할 때(신 9:19; 29:20), 이는 죄에 대한 거룩한 분노를 말합니다(렘 32:32). 이 분노는 우상 숭배(출 32:7-14; 신 32:16-22; 삿 3:6-8), 탐욕(민 11:33-34), 음행(민 25:3-4; 시 106:28-29) 등으로 인한 것이었습니다. 따라서 하나님의 분노를 그치게 하려면 목을 곧게 하지 말고 하나님만 섬기라고 하였습니다(대하 30:8). 하나님 앞에서 회개하는 것만이 하나님의 분노를 그치게 하는 방법입니다(마 3:7-8).

 

4. 한의학에서 분노에 좋은 시호소간탕(柴胡疏肝湯)

 

(1) 원전조성

시호(柴胡), 진피(陳皮) 각 6g, 향부자(香附子), 천궁(川芎), 작약(芍藥), 지각(枳殼) 각 4.5g, 구감초(灸甘草) 1.5g

 

(2) 효능: 소간행기(疏肝行氣), 활혈지통(活血止痛)

분노나 스트레스, 과로 등으로 손상된 간의 대사기능을 회복시키고 혈액순환을 개선하며 평활근의 긴장을 완화하여 통증을 그치게 합니다.

 

(3) 주치: 간기울체증(肝氣鬱滯證)

간의 기가 정신적 스트레스로 몰려서 생긴 병의 증상입니다.

 

(4) 증상

∙ 협륵동통(脇肋疼痛): 가슴과 옆구리가 아픕니다.

∙ 흉민희태식(胸悶喜太息): 가슴이 답답하고 한숨을 잘 쉽니다.

∙ 정지억울이노(情志抑鬱易怒)혹 애기(噯氣): 스트레스로 정신과 마음이 답답하고 화를 잘 냅니다. 혹은 트림도 합니다.

∙ 완복창만(脘腹脹滿): 헛배가 불러 오면서 속이 그득합니다.

 

(5) 본초해설

① 시호(柴胡)

∙ 성질은 약간 차고, 맛은 쓰고 매우며, 간․담낭 경락으로 들어갑니다.

∙ 효능: 화해퇴열(和解退熱)-병이 체표에서 체내로 진행되는 과정에서 생긴 열을 내립니다.

소간해욱(疏肝解郁) - 간기가 울결된 것을 흩어지게 합니다.

승거양기(升擧陽氣) - 밑으로 처져 내려간 양기를 끌어올립니다.

∙ 약리작용: 해열작용, 진정(진경)․진통작용, 항염증작용, 간세포보호작용

 

② 향부자(香附子)

∙ 성질은 평하고, 맛은 맵고 약간 쓰며, 간․비․삼초의 경락으로 들어갑니다.

∙ 효능: 소간해울(疏肝解鬱) - 간의 기가 뭉친 것을 흩어지게 합니다.

조경지통(調經止痛) - 월경을 고르게 하여 통증을 멎게 합니다.

이기조중(理氣調中) - 소화관의 연동운동을 원활하게 하고 편안하게 합니다.

∙ 약리작용: 자궁수축억제작용, 위, 복통경감작용, 항염증작용

 

③ 천궁(川芎)

∙ 성질은 따뜻하고, 맛은 매우며, 간․담․심포의 경락으로 들어갑니다.

∙ 효능: 활혈행기(活血行氣) - 혈액순환을 잘 돌게 합니다.

거풍지통(祛風止痛) - 밖으로부터 몸 안으로 들어온 풍사를 없애 주고 팔다리가 저리고 아픈 통증을 멎게 합니다.

∙ 약리작용: 진경작용, 진정작용, 혈압강하작용, 혈관확장작용

 

④ 작약(芍藥)

∙ 성질은 약간 차고, 맛은 달고 쓰고 시며, 간․비장의 경락으로 들어갑니다.

∙ 효능: 양혈염음(養血斂陰) - 혈을 생기게 하고 음액을 거두어들입니다.

유간지통(柔肝止痛) - 간 기능을 정상적으로 회복시키고 통증을 멎게 합니다.

평억간양(平抑肝陽) - 간의 양기가 위로 치솟는 것을 억제합니다.

∙ 약리작용: 진경 진정작용, 혈소판응집억제․구어혈작용, 지한(止汗)작용

 

(6) 임상응용

신경성 위장질환, 만성 간염 등에 응용하는데 분노나 스트레스로 가슴과 옆구리가 결리고 아프며 식욕부진, 복통, 소화불량 등의 증상이 나타날 때 씁니다.

 

주님 안에서 구원받은 성도들이 하나 되었을 때 선하고 아름답습니다. 믿음으로 하나 된 부부 관계는 정말로 소중하고 아름답습니다. 그러나 오늘날 이처럼 소중한 부부관계가 잘못되어 서로 미움과 다툼으로 헤어지는 모습을 볼 때 많이 있습니다.

주님, 이제는 이기심과 미움을 던져 버리고 주님 안에서 하나 되는 부부가 되게 해 주세요. 육체적으로, 인격적으로, 또한 생활면에 있어서나 신앙적인 면에서도 사랑과 화목으로 하나 되는 부부의 모습을 통해 온전히 하나님께 영광 돌리는 우리들이 되게 해 주시옵소서.

 

김길춘 교수님께서 난치병환자분들을 위해서 010-5446-8423으로 한약제제, 건강기능식품을 자신의 몸에 맞게 상담해드리고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약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터뷰
고령시대 죽음공포, 만인에게 ‘평등’

고령시대 죽음공포, 만인에게 ‘평등’

면역.항암에 전문성을 가지고 10년의 세월동안 노인환자를 만나온 30대 약사 이영준의 ...
2070년 미래약사,'죽음공포응원자'

2070년 미래약사,'죽음공포응원자'

참약사그룹 대표 김병주약사는 30대약사다. 짜임새 있는 약국경영과 참약사협동조합을 이끄...
가장 많이 본 뉴스
1
공단-약사회, 첫 수가협상부터 '진통'
2
고령시대 죽음공포, 만인에게 ‘평등’
3
IPO기대주 sk바이오팜 상장'임박'
4
김우중 '탱크주의'에서 배운 성분명조제
5
'대중약저널리스트' 박한슬의 신작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7225)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18길 5(당산동 서울시의사회관 2층)  |  대표전화 : 02)2636-5727  |  팩스 : 02)2634-7097
제호 : 파마시뉴스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172  |  등록일자 : 2006.2.13  |  발행일자 : 1993.2.22
발행인 : 이관치  |  사장·편집인·주간 : 이상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이상우
Copyright © 2011 약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cw1994@cho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