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국신문
뉴스보건정책
'한·일, 방사선치료 인프라 비교연구' 공동 진행암환자 당 치료 분산 숙제로 남아
김형진  |  wukbar@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04  16:29: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승택) 진료심사평가위원회 상근심사위원 허승재 위원은 한․일 공동으로 진행한 ‘한국과 일본의 방사선치료 인프라의 비교연구’에 삼성서울병원, 일본 시즈오카 암 병원, 하마마츠 의대 연구진과 함께 참여했다.

 

연구 결과, 2018년 10월 기준으로 한국의 경우 91개소의 방사선치료 시설을 보유한 의료기관에 메가 볼테지 치료기기(주로 선형가속기)는 205대(의료기관 당 2.3대), 일본의 경우 825개 병원에 1,105대(의료기관 당 1.3대)의 치료기기가 있다는 것으로 파악된다. 이는 치료기기 당 암환자 수에서 한국 1,000명, 일본 917명으로 일반적으로 암환자의 50~60%가 방사선치료를 받고 있고 한국과 일본의 경우 암환자 중 방사선치료 비율이 유럽처럼 25~30%에 있는 것을 감안하면 매우 우려되는 상황이다. 

 

또한 한․일 각각 의료기관 당 치료기기는 2.3과 1.3으로 양국 모두 시설의 분산 양상(유럽기준으로 2.5이하는 분산으로 보고 있음)으로 나타났다. 일본의 경우 한국보다 치료기기 수는 많으나 시설의 초 분산을 보이고 있다.

 

이어 방사선치료 장비 인프라의 중요 지표인 인구 100만 명당 치료기기 수에서는 한국이 4.0 일본이 8.7이다. 한국의 수도권은 일본 전국 수준과 동일한 8.7로 수도권 집중과 지방 분산의 형태이며 일본(8.7), 프랑스(7.9), 독일(6.8), 캐나다(8.0)와 비슷한 수준이다.

 

이를 통해 일본은 전국적으로 비교적 균등한 인구밀도를 보이고 있다는 점을 반증하고 있다.

 

한편, 초고가 치료장비인 양성자 등 중립자선 치료기는 일본 24대(양성자치료기 18, 탄소이온치료기 6대)에 비하여 한국은 양성자치료기 2대로 이 분야에서 세계를 선도하는 일본과는 많은 차이를 보이고 있으며 한국에서도 몇몇 의료기관에서 입자선치료기 도입이 예정되어 있다.

 

심평원은 이번 연구결과를 양국간의 방사선치료 건강보험 스스템 비교 연구를 위한 기초 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일본의 경우 10월 경 Japanese Journal of clinical oncology(IF 2.2)에 게재됐다.

< 저작권자 © 약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형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터뷰
부모만이 느낄 ‘감동’  포기말자

부모만이 느낄 ‘감동’ 포기말자

이웅진 선우 대표이사 약력성균관대 사회복지학과한국결혼문화연구소 소장선우 대표이사 ...
빠른고령화속도,약준모에겐 '망원경'

빠른고령화속도,약준모에겐 '망원경'

30대 이영준 약사가 ‘약사의 미래를 준비하는 모임’ 차기 회장선거에 나섰다. 이영준 ...
가장 많이 본 뉴스
1
암종 적용 '차세대 표적 항암물질' 국내 특허 획득
2
'보건의료인' 정신질환...국가도 못막는다!
3
젊은약사리더, 필요한건 '바보정신'
4
중국발 흑사병, 국내 유입 가능성 주목
5
sk바이오팜 수면신약,유럽출시 임박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7225)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18길 5(당산동 서울시의사회관 2층)  |  대표전화 : 02)2636-5727  |  팩스 : 02)2634-7097
제호 : 파마시뉴스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172  |  등록일자 : 2006.2.13  |  발행일자 : 1993.2.22
발행인 : 이관치  |  사장·편집인·주간 : 이상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이상우
Copyright © 2011 약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cw1994@cho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