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국신문
뉴스월드뉴스
‘조터나’, LABA/ICS 대비 삶의 질↑·악화발생↓노바티스, 결핵및호흡기학회지에 LABA/LAMA 복합제 임상 리뷰 논문 발표
이효인 기자  |  pharmlhi7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12  09:16: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지난 1일 ‘COPD 환자들을 위한 최적의 기관지확장제: 모든 LABA/LAMA가 동일한가(Optimal Bronchodilation for COPD Patients: Are All Long-Acting β2-Agonist/Long-Acting Muscarinic Antagonists the Same?)’라는 제목의 임상 리뷰 논문이 대한결핵및호흡기학회지에 게재됐다.

노바티스가 후원하고 스페인 발 데브론 대학병원 호흡기내과 마크 미라비틀스 교수 등 4명의 연구진이 진행한 해당 연구에서는 LABA/LAMA 복합제가 COPD 치료에 우수하면서도 성분에 따라 효과에 일부 차이가 있음이 확인됐다.

2018년 GOLD(Global Initiative for Chronic Obstructive Lung Disease) 가이드라인에서는 지속적인 증상 혹은 악화를 겪는 환자들에게 LABA/LAMA 복합제를 추천하고 있지만 그 계열 내 성분 차이는 언급되지 않았다. 때문에 의료계에서는 LABA/LAMA 복합제의 효과가 단지 계열 효과인지, 아니면 성분에 따른 차이가 있는지에 대한 의문점이 남아있었다.

이에 연구진은 현재 국내외에서 사용 중인 5개 LABA/LAMA 고정용량 복합제에 대한 주요 임상 연구들을 리뷰, 각 성분별 효과 및 안전성 데이터를 간접 비교했다.

효과 비교를 위해 LABA/LAMA 복합제들의 임상 연구에서 주요 대조군으로 사용된 위약, 티오프로퓸(LAMA), 살메테롤/플루티카손(LABA/ICS) 대비 폐기능, 호흡장애, 건강관련 삶의 질 및 구급약물 사용, COPD 악화 개선 효과를 분석했다.

그 결과 모든 약제가 위약보다 더 우수한 효과를 보였으며 티오트로퓸 및 살메테롤/플루티카손과 비교했을 때에는 유사하거나 더 큰 효과를 나타냈다. 또한 각 LABA/LAMA 복합제 성분별로 일부 효과 차이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논문에서는 인다카테롤/글리코피로니움(이하 제품명 ‘조터나’)이 살메테롤/플루티카손 대비 건강관련 삶의 질 평가 지수인 SGRQ(St. George’s Respiratory Questionnaire) 총 점수가 유의하게 감소, 환자들의 건강관련 삶의 질 개선 효과를 입증한 유일한 약제라는 점을 조명했다. 다른 약제들의 경우 건강관련 삶의 질은 아예 평가되지 않았거나 평가를 했지만 유의하지 않았다.

더불어 조터나의 FLAME 연구가 중등도-고도 중증 COPD 환자 대상 살메테롤/플루티카손과 비교해 일차평가변수로서 우월한 악화발생률 감소(모든 악화 및 중등도-중증 악화) 및 폐기능 개선 효과를 유일하게 입증한 랜드마크 연구라고 강조했다.

조터나는 살메테롤/플루티카손 대비 연간악화발생률 및 악화 위험을 유의하게 감소시켰으며 SPARK 연구에서는 티오프로퓸과 비교해 유의한 모든 악화발생률 감소 효과가 확인됐다.

모든 LABA/LAMA 복합제는 유사하고 양호한 안전성 프로파일을 지닌 것으로 나타났다. 어느 연구에서도 주요 부작용은 보고되지 않았다. 이상반응은 COPD 심화, 기침, 두통, 비인두염, 상/하기도 감염이 빈번하게 나타났으나 위약군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결론에서는 LABA/LAMA 복합제들의 효과에 대한 근거의 양이 다르다는 점을 지적하며 대규모 IGNITE 임상연구 프로그램이 모든 심각도의 COPD 환자에서 조터나의 다양한 효과를 정립했다고 강조했다.

연구저자인 마크 미라비틀스 교수는 “이번 논문은 지금까지 LABA/LAMA 복합제 사용 시 중요하게 여겨지지 않았던 성분별 차이를 조명했다는 측면에서 중요한 의의를 지닌다”며 “특히 조터나는 전 세계 1만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총 11개의 임상시험을 포함하는 IGNITE 임상연구 프로그램을 통해 다양한 대조군 대비 효과를 입증한 제제”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약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효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터뷰
나는 '약국현장'에서 경영을 배웠다

나는 '약국현장'에서 경영을 배웠다

새은하약국 강남성 대표약사 약력성균관대 약대 졸업성균관대 약학박사네이버 카페 ‘부자약사...
미국의 개인약국은 매년 감소추세다

미국의 개인약국은 매년 감소추세다

최경식 한양대약대 교수 약력한국임상약학회 부회장한국약사커뮤니케이션학회 부회장미국 메릴랜...
가장 많이 본 뉴스
1
한동주, 최대 파란 일으키다
2
'절치부심' 결국 승리한 김대업 후보
3
<속보> 긴박감 느껴지는 서울시약 선거
4
<속보>지부 선거 당선인 결정
5
14일은 허그데이 '박보영' 만나자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7225)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18길 5(당산동 서울시의사회관 2층)  |  대표전화 : 02)2636-5727  |  팩스 : 02)2634-7097
제호 : 파마시뉴스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172  |  등록일자 : 2006.2.13  |  발행일자 : 1993.2.22
발행인 : 이관치  |  사장·편집인·주간 : 이상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이상우
Copyright © 2011 약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cw1994@chol.com